서울로 7017 야경 #힐링 #데이트코스

모래성(송영직)

Date2017.05.30 00:05

서울로 7017 야경 #힐링 #데이트코스

 

 

 매일밤 서울로 7017의 화분에는 불이 켜진다.

서울의 새로운 양경 명소로 이름나기 시작한

나무가 별처럼 나무가 선물처럼 다가오는


서울로 7017 야경보러 출발~

 

지인과 함께 서울로 7017 야경을 보러
남대문 회현역 5번출구로 나왔다.
남대문의 야경도 보고 싶었으나
처음 가보는 서울로 7017!
더구나 야경으로 처음 만나는 설레임으로
서둘러 걸음을 재촉한다

남대문 시장 회현역 5번출구에서 나와
오른쪽으로 꺽어서 횡단보도에서 반만 건넌 후
서울역 방향으로 조금 걸어 오면 서울로 입구와 만난다.
지금부터 옛 서울역 고가였던 서울로로 들어선다.

 

 

이름을 처음 보는 나무들도 있고
익숙한 이름의 나무도 만난다.
밤이 되면 나무가 심겨진 커다란 화분 아래
서울로의 밤을 환하게 밝히는 불빛으로
새로운 모습의 서울로를 볼 수 있다.

 

 

파란 밤하늘과 너무나 잘어울리는 서울로 조명.
바닥에서부터 빛이 보이니 더 환상적이다.
그 사이를 걷는 기분도 아주 굿~

 

 

 

 

서울로 7017 전경.
밤이 되어 조명이 모두 들어온 터라.
화분의 불빛들이 줄지어 보이고
그 줄들이 이어져 새로운 라인을 만든다.
해는 이미 지고 없지만
서쪽 하늘은 여전히 푸른 아름다움을 뽐낸다.

 

 

화분 안에 나무만 심은줄 알았더니
수생식물도 심어 놓았다.
그냥 손을 풍덩 담굴뻔 했다.^^

 

 

대우빌딩과 서울역사 사이를 관통하는 도로.
밤을 환하게 밝인 자동차의 불빛들이 아름답다.
가고 오고 반복되는 차량들의 행진이 잠시도 쉬지 않는다.

 

 

 

 

 

서울로  7017 공중정원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멋진 야경을 더욱 멋지게 밝혀주는 분수이다.
보기에도 시원하고 아름다워 모든 이들이
발길을 멈추고 셀카를 찍는다.

 

 

가장 예뻤던 커플!
이곳에서의 야경을 가장 누린 사람들인거 같다.
모두가 이곳을 돌아간다.
이곳은 잠시지만 두사람만을 위한 공간이다.
두사람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옛 서울역사.
밤이되자 아름다운 불빛으로 더 멋지다.
지금은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멋진 풍경을 담을수 있는곳은
바로 서울로 7017 공원에서다.

 

 

영화나 트릭아트의 한장면처럼 보이는데
실제로 서울로 7017 공원에 구멍을 뚫어
그위에 투명유리를 올려 놓은곳에
모래성이 두발로 서 있는 모습이다.
아찔한 탓인지 다른사람들은 쉽게 올라서지 못한다.
한번 올라서면 또다른 느낌이 있다.

 

 

대우빌딩에 비치는 조명에 따라 그림이 그려진다.
메세지도 있고 그림도 있고
지나는 사람들이 발걸음을 멈추고
그 메시지를 보며 즐거워한다.
모래성 또한 한참이나 서서 바라 보았다.

 

 

논란이 많은 슈즈트리!
높기도 하지만 길이도 길다.
낮에는 보지 못했지만 밤에 보니 멋지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받아들이기로 한다.

이미 자라기 시작한 생명들.

이들의 모습도 곧 스러져 버리게 된다.

마음이 아프다.

 

 

 슈즈트리 전경.
약 100티어에 이른다니 대단하다.
영구적인 전시가 아니어서 안타깝다.

 

 

 

 

 

새롭게 선보인 서울로 7017

서울시민을 위한 새로운 명소로 이미 자리 잡고 있으며

또한 서울의 야경명소로도 알려지고 있다.

모심에서 만나는 자유 그리고 휴식.

아름다운 서울의 밤을 더 아름답게 만나보자.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