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정책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청년토론회

비회원

Date2017. 6. 11. 16:14


배운대로 사는 세상을 지났다. 절벽은 일자리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청년의 현실을 담는 청년정책으로의 전환을 위해 중앙정부, 지방정부, 청년이 함께 열띤 토론을 펼쳤다. 

지난 9일 금요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청년네트워크, 서울시 청년허브 등 12개 광역 52개 단체와 함께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청년정책 패러다임 전환을 주문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확인하기 위한 청년토론회가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발제와 패널토론 그리고 질의 및 상호토론으로 진행됐다. 

주발제는 전효관 서울시 서울혁신기획관의 '청년정책 접근법과 기본방향'과 김민수 청년유니온 위원장의 '고용창출 일변도의 청년정책 비판, 청년정책의 재검토'였다. 

패널토론은 지방정부사례, 행정적 접근, 법제도적 접근, 청년당사자들의 제안 등으로 이루어졌다. 

상호 토론을 위해 현장에 직접 참석한 청년들의 생생한 의견과 함께 박원순 서울시장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단순히 청년일자리 정책으로만 생각하고 참석했는데, 일자리를 넘어 청년정책에 대해 그동안 알지 못했던 청년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인사말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청년정책은 청년이 주체가 되야 한다"면서, "새로운 세상을 꿈꾸고 실천하는 청년들이 세상의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청년세대 내의 격차는 분명하다. 하지만 청년세대의 가능성에는 격차가 없다. 



더 자세한 내용은 원문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