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컨퍼런스, 소셜미디어가 바꾼 소통의 사회란?

고연실_

Date2017.11.12 15:57




SNS는 인생의 낭비일수도 시간을 허비하는 것일 수도 있다.

선과 악, 흑과 백이 있듯이 무엇이든 좋은 점만 가질 수는 없다.

SNS에도 순기능은 존재한다.

특히나 정부기관과 시민의 관계에 있어서는 그 순기능을 배제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지난 11월 9일부터 10일까지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는 

2017 서울소통컨퍼런스가 열렸다.


첫날에는 도시브랜드 포럼이,

둘째날에는 소셜컨퍼런스가 열렸다.


나는 이튿날인 소셜컨퍼런스 세선1을 방청했다.



그리고 소셜컨퍼런스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2017서울소통컨퍼런스 #서울소셜컨퍼런스 

이 두 개 중에 하나라도 캐그하면 소셜월, 즉 화면에 바로 이미지가 노출된다.


개성있게 올려준 시민을 선발해서 소정의 상품을 주는 이벤트가 진행되었고

많은이들이 참여하고 있는 것 같다.

소정의 상품은 아마도 보틀, 에코백, 텀블러일 것 같은 느낌이 들긴 했다 ^^; 




박원순 시장님의 개회사로 소셜컨퍼런스는 시작했다.



소설컨퍼런스 세션1의 주제는 '소셜, 도시에 가치를 더하다'다.

첫번째 발표자는 페이스북 아시아태평양지역 공공지원 총괄 로이탄이었다.


페이스북 관계자의 발표는 흥미로웠다. 

페이스북을 통해 기관은 시민들과 어떻게 소통할 지를 고민하고 있었다.


페이스북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맞춤 소통방법을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모바일 사용자는 증가하고 있고 특히나 메신저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었다.

또한 사람들은 전화보다 메신저를 선호했고 페이스북은 그 점을 활용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었다.


특히 싱가포르는 페이스북을 적극 활용하고 있었다.

PT 자료에서 나오듯이 뉴스 전달, 행사 및 날씨전달,

담당자 연결까지 페이스북을 통해 하고 있었다.

시민들에 대응하기 위해 메신저 봇 기능은 향상되었고 

시민의 스마트폰으로 직접 피드백 전달까지~


페이스북을 통해 시민과 소통하는 사례를 만날 수 있었다. 




다음 발표는 이종혁 광운대학교 교수의 '시민이 커뮤티케이터다' 였다.

그의 발표는 두 가지의 주제였다.


'소소한 소셜 콘텐츠의 가치. 서울, 공공문제에 주목하다'와

'작은 외침. 큰 변화의 숨겨진 주인공. 바로 시민이다'였다.


미디어가 혁실을 거듭할수록 그 주인공은 미디어가 아닌 콘텐츠가 되고

콘텐츠가 중요해질 수록 결국 사람, 

특히 시민의식을 자각한 개인, 커뮤니케이터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점이다.


혁신은 한 사람이 '대중'의 울타리를 벗어나 

커뮤니케이터로서 존재감을 회복하는 그 순간 한 개인만이 느낄 수 있는 순간의 깨달음이라 했다.


특히 소셜콘텐츠란 사람들의 이야기며 공공의 무게감을 줄여주면서

공론장에 자신을 투입시켜주는 소중한 메시지라 정의내렸다. 



세션1의 마지막은 비정상토크_소셜편이 장식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을 통해 만났던 

참으로 익숙한 얼굴의 세 명이 소셜컨퍼런스에도 참석했다.


마크 테토, 알렉스 맞추켈리, 왕심린

이렇게 세 사람이 자리했다. 


아나운서는 한 교환학생의 사례를 읽어주며 

'서울의 국제도시화를 바라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세 명의 비정상대표들은 모두 이미 서울은 국제도시화가 되었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먹는 방송, 먹방, 뷰티 방송 등의 이야기를 통해

사람들은 소통에 대해 적극적이며 활발하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각 나라의 소통에 대한 이야기도 하며 

자신의 첫사랑을 SNS로 찾아보았다는 이야기,

본인은 SNS에 풍경사진을 올리다가 요즘 셀카 사진을 올리며 소통한다는 이야기등을 했다.


외국 사람들은 SNS에 댓글을 남기지 않고 거의 눈팅만 하고 가는 식이 많은데

한국 사람들은 '소통해요'이런 글을 남기고 가기에

다른 나라와 달리 소통에 적극적이라는 이야기도 꺼냈다.


나도 그 이야기에 적극 동감했다.

참으로 소통을 좋아하는 우리나라 사람들 ^^ 




타요버스, 올빼미 버스 모두 소셜미디어를 통해서

시민들이 이야기를 듣고 만들어냈던 정책 중 하나였다.


소셜미디어가 바꾼 새로운 소통의 사회, 

서울소통컨퍼런스 둘째날 소셜컨퍼런스는 

소통의 사회 속에 살고 있는 우리들의, 시민들의 이야기였다.


그 이야기 속에서 잔잔한 감동을 얻었고

 앞으로 소통은 어떤식으로 바뀔까 궁금하기도 했던 자리였다.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의 글을 참조하면 되겠다.

http://blog.daum.net/yeonsili/12342482


서울미디어메이트 2기 고연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