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2주년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

박경권 리포터박군

Date2017.08.17 01:00

광복 72주년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



2017.08.15. 20:00 광화문광장에서 광장음악회가 있었습니다.
주최 서울특별시, 주관 서울시립교향악단, 세종문화회관 에서 마련한 광복 72주년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 비가 세차게 내리는 가운데 연주자와 가수 그리고 시민의 어울림 한마당이 된 광장음악회 그날의 소식을 전합니다.


광복72주년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 공연으로 인한 정류장 임시 폐쇄 안내판이 곳곳에 있었습니다. 광화문광장 주변 교통통제로 인하여 차들의 소음이 사라졌습니다.
곳곳에 안내판 설치, 이동식 공공화장실, 안내소가 설치되어 시민들의 편의를 도왔습니다.
특히 이날은 우천상황으로 인하여 우비를 공짜로 나눠주었습니다. 


공연 시작은 저녁 8시 였으며, 서울시장 및 시민참여로 인한 그 호응이 뜨거웠습니다.
광화문광장이 모처럼 즐거움의 열기로 흥분되었습니다.



공연은 안톤 강이 연주한 아리랑을 시작으로 바이올린 협주곡, 예악, 카발레니아 루스티카나 간주곡, 사물놀이와 관현악의 협주, 교향곡 등 다양한 연주공연으로 이뤄졌습니다.
특히 공연 말미에는 대중가수와 협연도 있어 대중들의 호응을 제대로 이끌어 냈습니다.



준비가 끝나고 저녁 8시가 되자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공연의 시작은 안톤 강 아리랑 비올라 연주로 시작되었습니다. 광복 72주년을 맞이하여 들리는 아리랑이 참 아련하였습니다.
특히 비가 내리는 가운데, 모든 시민들이 광화문광장에 모여 아리랑을 듣는 모습은 참으로 감동적이었습니다.



다음으로 태극기가 등장하고 무대 앞에서 펼쳐진 태극기는 공연의 시작과 동시에 광복 72주년의 의미와 뜻을 알리듯 모두에게 보여졌습니다.
태극기 만큼 마음을 뜨겁게 하는 것이 또 있을까 싶을만큼 감동적인 퍼포먼스였습니다.
태극기가 퇴장한 뒤 최수열 지휘자와 서울시립교향악단의 공연이 시작되었고, 모두가 한마음으로 즐겼습니다.


비올라, 바이올린, 사물놀이패와 협연등 다양한 음색으로 시민들을 매료시켰으며, 안톤 강, 최예은, 사물광대등의 공연은 참으로 인상적으로 남았습니다.
또한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대중가수의 노래는 시민들을 즐겁게 하였으며, 모두를 조율하였습니다. 


광복 72주년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

시민모두 하나되는 멋진 공연이었습니다. 비가 세차게 내림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한마음으로 광화문광장 그곳에서 멋지게 함께하였습니다.

매년 뜻있는 광복절 음악회를 개최한 서울시립교향악단. 내년에도 좋은 공연으로 우리와 만났으면 합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

광복 72주년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 이모저모

멀티라이프

Date2017.08.16 01:44

2017년 8월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광복절 기념 음악회가 있었습니다.

비가 쏟아지는 날씨였지만 많은 사람들이 참석했어요!



서울시에서는 시민들을 위해 물과 우의를 준비해서 나눠주었어요.

비오는날 어렵게 발걸음을 한 시민들도 작은 배려에 고마워했을 것 같아요.



비가 오지 않았다면 이 넓은 광장이 시민들로 가득 찼겠지요.



평소에 보이지도 않던 무궁화가 이상하게 커보이는 하루더군요.

평소에 관심을 가지지 못해서 미안한 마음이 가득했어요.



비가 정말 많이 왔다는 것을 사진만 봐도 알 수 있어요.

하지만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아름다운 음악이 계속되었어요.



광장음악회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다구요?

조금 더 자세한 사진과 영상이 보고 싶다구요?

아래 링크를 확인하시면 됩니다. ^^


http://donghun.kr/2692


- 미디어메이트 2기 하동훈 -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

[서울미디어메이트] 광화문시민광장음악회에서 광복72주년 광복절의 의미를 @광화문광장

희망샘최현정

Date2017.08.16 00:44

광복 72주년, 역사적인 아픔은 여전히 상처로 남아있지만 주권을 되찾았다는 기쁨으로 이 날을 기념하는 광복절에는 광복절을 기리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고 합니다. 그중 하나인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에 참석하였습니다.

아쉽게도 종일 비가 내려 음악회를 즐기지 못할까 봐 우려가 되었으나 광화문광장 초입에 세워진 간판으로부터 저 멀리 음악회 무대가 밝게 빛나는 것을 보니 이 빗속에서 즐기는 음악은 또 어떤 느낌일까 호기심이 일었습니다.

시민을 위한 행사입니다. 그렇기에 서울시민이 자리를 빛내주는 것이지요. 빗속에서도 우비를 입고 우산을 쓰고 모여앉아있는 모습들이 음악보다 감격스러운 것은 왜 일까요.

광복 72주년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의 사회는 최현정 아나운서가 맡았습니다.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를 개최한 것은 서울시립교향악단으로 최수열 지휘자가 지휘합니다.

작곡가 김택수가 편곡한 '아리랑'은 비올라 협연으로 이루어졌고 뒤이어 막스 브루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3악장은 바이올리니스트 최예은의 협연으로 이어졌습니다. 음악에 조예가 높지 않지만 빗속에서 듣는 클래식 음악은 꽤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작곡가 윤이상 탄생 100주년, 윤이상의 예악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음악이라고요. 독특한 음률의 조합이 조화로운 듯 부조화인 듯 엉켜있는데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영역이다, 선언하는 듯하였습니다. 뒤이어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간주곡은 대부 3 OST로 귀에 익숙한 음악이었습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사물광대와의 협연이었습니다. 사물놀이와 오케스트라가 협연하는 협주곡이라니. 한국인으로서 자부심이 느껴지는 신명남이었기 때문에 호응이 가장 좋았던 순서였습니다.

 

http://blog.naver.com/wcareer/221074756347

 

서울미디어메이트 2기 최현정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