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지하 비밀벙커 아니죠. SeMA 벙커 맞숨다.

비회원

Date2017.10.21 13:19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는 1970년대 만들어져 당시 대통령 경호용 비밀시설로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공간입니다.

냉전시대 산물이란 역사적 의미를 갖습니다.

정밀점검, 안전조치, 2015년 한시적 개방, 시민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40여 년만에 공간의 역사적 배경과 동 시대적 맥락을 결합한 전시문화공간으로 10월 19일 정식 개관했습니다.






개관 기획 전시전으로 '역사 갤러리 특별전'과 '여의도 모더니티'가 10월 19일부터 11월 26일까지 열립니다.

여의도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한국 근현대화 과정을 강에린 등 10명의 작가가 참여해 다양한 장면으로 구성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신경민 국회의원, 조길형 영등포 구청장 및 문화예술계 인사, 시민 등 100여면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시설 운영은 서울시립미술관이 맡고 명칭도 SeMA 벙커(Seoul Museum Art)로 바뀝니다.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관람료는 무료입니다.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는 공간을 최대한 원형 그대로 보존했습니다.

특히 VIP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방은 소파와 화장실, 샤워장이 있는데, 소파는 비슷하게 복원했지만, 화장실 변기는 등은 그대로 둔 상태입니다. 


여의도 지하비밀벙커는 2005년 서울시가 버스환승센터 건립 공사 시 발견했습니다.

1970년대로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것 외에 누가, 언제, 왜 만들었는지 소관부처와 관련 자료도 전혀 기록이 없는 상태라고 합니다.

그렇지만, 이제는 미술관으로 우리에게 돌아왔으니, 도시재생의 공간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 http://onion02.tistory.com/1259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