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0플러스 중부캠퍼스

박경권 리포터박군

Date2017.03.20 15:02

서울시 50플러스 중부캠퍼스



서울시 50플러스 중부캠퍼스가 마포구에 오픈하고 새로운 50이후의 삶을 수강생들과 설계하고 있습니다. 마포구에 있는 중부캠퍼스는 두 번째로 오픈한 캠퍼스로 인생전환을 준비하는 중장년층을 위한 인생 두 번째 배움학교입니다.



50플러스 수강생들의 취미, 여가 생활을 위한 교육부터 퇴직후 새로운 사업, 창업, 일자리 교육까지 지원하는 종합지원센터의 역활과 더불어 새롭게 만들어가는 복합문화공간인 서울시 50플러스 중부캠퍼스.



중부캠퍼스는 인생재설계학부, 커리어모색학부, 일상기술학부 이렇게 세 개의 학부로 운영되며, 50+세대들의 관심, 선호, 경험, 지향하는 가치에 따라 교육하게 됩니다.

각 학부는 세분화된 과정으로 50플러스 세대들의 새로운 인생설계를 위해 도움을 주게됩니다. 또한 수강상담부터 신청까지 이메일과 상담 전화를 통하여 자유롭게 진행됩니다.



50플러스 신화탐구, 영화탐구, 마을살이입문, 스타트업창업과정, 사회적기업 창업과정, 사진작가, 미디어콘텐츠창작자, IT교육서포터즈, 회복요가교실, 목공교실등 다양한 50플러스 프로그램으로 수강생들의 욕구를 충족하고 있습니다. 또한 리모델링을 통한 중부캠퍼스의 깔끔한 교육환경 역시 50플러스 프로그램 수강생들의 교육열기를 후끈 달아오르게하고있습니다.



50, 아직 할수있는게 많은 나이.

서울시 50플러스를 통해서 50이후의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고 자신에게 맞는 맞춤형 인생 라이프를 만들어 보는것은 어떨까요? 아직 할수있는게 많은 나이 입니다. 지금 도전 !!

도전하는 여러분에게 서울시 50플러스 중부캠퍼스가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 서울시50플러스 중부캠퍼스)



서울시 50플러스 중부캠퍼스


공간안내 - 모두의부엌, 상상공장, 손끝교실, 스튜디오 흥얼, 몸짓교실, 동아리실 모임등

상담전화 - 02 - 2249 - 5050 (50플러스 상담센터 운영)

전자메일 - cc@50plus.or.kr

수강신청 - 50plus.or.kr(온라인)

오시는길 - 서울시 마포구 백범로 31길 2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공덕동 370-4 | 서울시50플러스 중부캠퍼스
도움말 Daum 지도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

50플러스 캠퍼스와 서울시 장년층 일자리 지원

emptydream

Date2017.03.20 14:03

청년의 일자리 문제와 노년의 복지 문제도 그리 충분하다 할 수 없는 실정이지만, '장년'으로 분류되는 50-60대는 다른 세대에 비해서 특히 사회적 지원이 많지 않은 세대다.

 

청년이라 할 수는 없는데, 경복궁은 무료로 들어갈 수 없는 나이. 슬슬 은퇴하고 회사를 나와야 하지만, 그렇다고 노년이라 하기엔 너무 젊은 나이. 생각해보면 50대 쯤 돼서 더이상 회사를 다닐 수 없게 되면 무엇을 해야할지 딱히 떠오르는 게 없다.


 

'50플러스 캠퍼스'는 바로 이런 사람들을 위한 교육과 만남, 그리고 일자리 지원까지 도모하는 곳이다. 또한 서울시는 만50세부터 67세까지 장년층을 '50+세대'라 칭하고, 이들에게 사회공헌 일자리 2,000개를 지원할 계획이다.

 

학교, 마을, 복지시설 등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하면서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받는 형태로, 일자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부족한 복지 인력을 보충하는 방식이다. 이 정책은 '서울시 50플러스 캠퍼스'와 함께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인생의 전환기를 맞았지만 별다른 사회적 지원을 받지 못 하는 '50+(50플러스) 세대'를 대상으로, 각종 교육과 함께 일자리도 소개해주는 '50플러스 캠퍼스'를 찾아갔다.

 

'캠퍼스'라는 말에 단순히 50-60대를 위한 교육장 정도로 생각했지만, '서울50플러스 재단' 사람들의 생각은 그보다 좀 더 깊었다.



이민정 홍보협력실장은 50플러스 캠퍼스가 "생애주기상 중요한 전환기를 맞이한 사람들이 사회 기여를 위한 기회를 도모하고, 새로운 노년의 삶과 경험을 모색하는 곳"이라며, "친구도 새로 만나고 새로운 일도 도모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조한종 중부캠퍼스 교육사업실장은 "50플러스 세대의 일자리는 생계형, 자원봉사, 공헌형, 혼합형 일자리로 나누어진다"고 했다. 특히 50플러스 캠퍼스에서 이루어지는 자원봉사로는 '지혜로운 학교'에서 서로서로 강의를 하고 배우는 활동을 예로 들었다.

 

공헌형 일자리는 공익활동과 동시에 소정의 활동비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우리 동네 맥가이버' 예를 들었다. 동네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전등을 갈거나 싱크대 수리 등을 해서, 주거환경을 개선하면서도 일하는 보람을 얻는 일자리다. 그리고 혼합형 일자리는 사회적 기업에 취업하거나, 비영리 단체 등을 직접 창업하는 등의 활동들이다.

 

이런 예를 들면서, "앞으로 일자리 발굴 채널을 더욱 다양화하여, 공공복지를 일자리로 만들어 내려 하고 있다"고 했다.

 


실제 현장에서 상담을 진행하고 있는 김성은 50+컨설턴트는 "옛날 (젊을 때) 처럼 긴장 속에서 경쟁하는 일 말고, 의미있는 일을 하고 싶은데 정보가 없다"며 찾아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다.

 

그리고 홍현희 중부캠퍼스 기획홍보실장은 "생계형 일자리를 지원하는 곳도 많고, 평생교육기관과 차이도 있어야 한다"며 고민을 밝혔다. 따라서 '50플러스 캠퍼스'가 대략 어떤 지향점을 추구해 나갈지 어느 정도 추측해 볼 수 있겠다.

 

 

한편, 서울시는 자체 정책 연계 및 관련 단체 협의를 통해서 50플러스 세대를 위한 일자리 지원을 할 계획이다. 만50세부터 67세까지 장년층을 대상으로 한 이번 일자리 지원은 크게 네가지 영역으로 구분되어 있는데, 주로 사회적 활동을 하면서도 소정의 활동비를 받는 형식이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서울시 50+포털(50plus.seoul.go.kr)' 또는 '50+재단 홈페이지(50plus.or.kr)'에서 확인 가능하고, '50플러스 캠퍼스'에 문의할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페이지로.

> 50플러스 캠퍼스 - 50대를 위한 배움터 & 서울시 장년층 일자리 지원


 

- 서울미디어매이트 송주성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