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7017 야경

문청야

Date2017.05.30 06:50

1970년에 만들어진 서울역 고가가 2017년 17개의 사람길로 다시 태어난 소식은 뉴스에서 들으셨죠? 
개장 전에 미디어메이트 기자로 사전점검 투어를 다녀오고 이번에는 야경을 찍으러 다녀왔습니다.
하늘이 어두워지니 화분의 원형 띠마다 푸른빛이 일제히 켜지는데 하늘의 은하수가 서울로로 내려와 흐르는 듯하였습니다.

 

도시산업화 상징의 한 축을 담당했던 고가도로가 서울로 7017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서울역을 통해 들어온 관광객들이 남산, 한양도성, 남대문시장, 만리동 광장 등으로 자연스럽게 유입되어 이 일대가 명실상부한 서울의 허브로 거듭났으면 하는 것이지요. 쉬고 거닐 수 있는 공간 보행로, 도시재생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맞는 서울로는 고가를 공중(空中) 정원으로 조성하고 서울역 일대를 녹색 공간화하고 주변 낙후되었던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 같습니다.

 

 

서울 고가도로는 한국의 근대화를 보여주는 유산이자 도시의 역사적인 상징물이지요.
  ‘서울역 7017 프로젝트’는 ‘1970년에 만들어진 서울역 고가가 2017년에 17개의 사람 길로 다시 태어난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서울로 7017 프로젝트는 무엇보다 역사와 장소와의 관계에 중점을 두고 고가도로에 거의 변화를 주지 않고 최소한의 개입만으로 ‘모두를 위한 길’을 만들었습니다. 

 

 

화분 하부에는 원형 띠 조명이 설치되어 있어 야간에 아주 멋지네요!
수목 투사 등과 바닥 투사 등, 화분 조명 등 총 1751개의 LED 조명이 '서울로 7017'을 푸른빛으로 물들입니다.

 

 

 

 

 

서울로 7017과 차량의 궤적을 함께 담았습니다.
차량의 궤적은 화려하고 지금은 박물관으로 쓰이는 구 서울역사는 고풍스러웠습니다.
서울로 7017의 프로젝트는 서울역 고가 도로를 '차량 길'에서 '사람길'로 재생하고, 단절된 서울역 일대를 하나로 엮어서 지역 활성화 및 도심 활력을 찾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서울로 7017' 상층부(분수대 위에 조금 더 높은 전망대가 있습니다.)에서 서울역을 내다볼 수 있습니다.
서울역 일대의 뷰도 멋지고 중간중간 조경도 잘 되어 있어 서울 야경 명소가 될 것 같습니다.

 

밤에 더 운치 있는 서울로 7017입니다.
요즘에는 기온이 높은 한낮 보다 조명이 켜지는 저녁때 가서 서울의 한복판을 구경해 보세요.  

 

 

서울로는 접근성이 좋더라고요.
지하철 1,4호선 서울역 8번 출구로 나오면 서울로 7017로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와 노약자 장애인을 위한 엘리베이터가 있으니 이곳으로 올라가면 서울로 중간 지점으로 올라갈 수 있습니다. 이 에스컬레이터 밖에서 사진을 찍어도 예쁘고 에스컬레이터 안에서 찍어도 예쁘게 나와요.
자가용 이용 시는 서울역 건너편 서울스퀘어 몰 주차장을 이용하면 좋아요.

 

서울로 7017 은하수가 흐른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