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7017 로 걷는 서울여행

진은주

Date2017. 5. 30. 20:46

 

 

서울로 7017과 서울여행

 

 

서울시의 핫이슈로 떠오른 서울로 7017. 19'70'년에 고가도로가 처음 개통되고 20'17'년에 인도로 재탄생되어 붙은 이름이다. 개장 첫날부터 서울로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으로 수많은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서울로를 찾은 시민들과 서울로와 관련한 기사와 뉴스가 수없이 쏟아지는 것은 그만큼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는 뜻이 아닐까 싶다.

지난 20일 개통한 회현동에서부터 서울역 앞을 지나 만리동과 청파동까지 이어지는 고가도로는 시민들을 위한 도보와 쉼터로 바뀌었다. 고가도로와 함께 주변의 서울 여행코스를 둘러보았다.

 

 

 

 

 

서울로 7017이 시작되는 지점에 있는 회현역. 그 주변에는 볼거리가 많다. 백범광장공원은 남산타워가 바라보이는 넓은 공원으로, 백범 김구 선생의 동상이 세워져있다. 길이 예쁘고 남산까지 이어지는 산책로가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산책을 위해 찾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회현역을 중심으로 백범광장공원과 맞은편에 위치한 남대문시장! 그릇도매시장으로 유명한 이곳에는 외국인들을 위한 상품과 먹거리, 도매물품들이 가득해서 내,외국인 모두에게 사랑받아 온 곳이다.

 

 

 

 

남대문 시장 끝쪽과 연결되어있는 숭례문은 화재사건으로 국민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던 곳이다. 어느새 복원을 마치고 다시 늠름한 자태로 서 있는 국보 1호 역시 내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명소이기도 하다.

 

 

 

 

서울로7017의 끝인 회현동 주변을 여행하고 본격적으로 고가 도로로 향했다. 개장날부터 사람들이 많아 시민들의 관심이 어느정도인지 알 수 있었다.

고가도로 위에는 공원처럼 조성하기 위해 643그루의 나무와 화분, 관목 및 꽃 등이 심어져있다. 둥근 콘크리트 화분 안에 다양한 50여 종의 나무를 포함하여 다양한 식물이 쉼터를 제공하고 있었다. 아직 그늘을 만들기에는 작은 크기기에 아쉬움이 생기기도 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좀 더 '쉼터'로서의 역할을 해나가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서울로는 단순히 고가도로위의 공원에서 나아가 '쉼터'를 제공하려고 하는 모습이 보였다. 길 끝과 끝을 연결하는 도보에서 나아가 시민들이 쉬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과 족욕탕, 작은 전시공간 등은 시민들의 시선을 붙잡고 오래도록 머물 수 있는 곳을 만들려는 노력을 엿보이게 했다.

 

 

 

말 많고 탈도 많았던 슈즈트리는 29일 철거가 되었다. 슈즈트리가 있던 자리 너머로는 서울역이 보이고, 옛 서울역 건물이자 지금은 전시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는 문화역 서울 284도 보인다.

 

 

 

 

 

문화역 서울 284에서는 무료 전시가 진행되는데, 전시와 함께 옛 서울역 건물까지 둘러볼 수 있는 곳이다. 현재 진행중인 '시간여행자의 시계'라는 전시는 7월 23일까지 진행된다. 전시 타이틀처럼 서울로 7017과 주변 여행코스들을 둘러보며 고가도로에서 인도로 탈바꿈한 서울의 역사를 시간여행해보면 좋을 것 같다.

 

 

http://jineunjoo502.blog.me/221011647402 서울미디어메이트 진은주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