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 기억의 터 잊지 않겠습니다

도희전 도희전

Date2017.08.29 21:29

 

위안부 할머니 기억의 터 1년

 

지난 8월 26일 오후 5시 일본 통감관저터가  위안부의 역사를 잊지 말자는 의미에서

 

기억의 터가 세워진지 1년이 되었습니다

 

 

 

 

 

 

 

위안부 역사를 자세히 알고 되새기는 체험부스 공간이 마련되어

 

페인스페인팅,할머니 그림퍼즐 맞추기,손거울만들기,희망돌탑쌓기,나만의 소녀상 만들기 ,

 

기억 나비 모빌 만들기 ,다짐 포토존에서 체험해보고 기념품과 위촉장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위안부 할머니 그림을 보고 있는 소녀

 

그 아이의 마음속에는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요

 

 

 

 

 

 

 

 

희망의 돌탑을 쌓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빌어봅니다

 

 

 

 

 

 

 

 

세상의 배꼽

 

식의 제일 마지막에 모두 한마음이 되는 시간에

 

대형 나비가 우리의 마음을 알듯이 활짝 날개를 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박원순 시장님,여성부 장관,국회의원 등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억의 터 1주년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위안부 할머니 홍보대사 한지민씨도 참석해 할머니를 챙기며 따뜻한 마음씨를 보여 주었습니다

 

 

 

 

 

 

 

내빈들의 축사,박원순 시장님의 말씀,김복동 할머니의 가슴 찡한 이야기를 듣고

 

공로상과 위촉장 수여식을 가진 후

 

젊은 시민과 한지민 홍보대사의 '할머니와의 약속' 낭독이 있었습니다

 

 

 

 

 

 

 

 

 

가수가 꿈이었던 김복동 할머니와 모든 시민들이 함께 부르는

 

'고향의 봄'을 부를 때는 가슴찡하고 아린 마음에 뭉클했습니다

 

 

 

 

 

 

세상의 배꼽이 열리며

 

나비가 활짝 날개짓을 한것처럼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픈 상처가 하루 빨리 치유 될 수 있도록

 

일본군의 사과와 배상이 이루어지기를 ...

 

위안부 할머님 건강하십시요

 

 

 

 

 

 

서울시미디어메이트 2기 도희전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