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과 디자인의 융합, 서울새활용플라자 개관

비회원

Date2017.09.08 23:19

 

지난 9월 5일 서울 성동구 용답동에 있는 서울새활용플라자 및 서울하수도과학관이 공동 개관식을 가졌습니다. 새활용 전문가와 입주기업 대표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개관식에 참석한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새활용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되네요. 서울새활용플라자는 미래형 녹색성장 산업인 새활용 산업 육성 및 자원순환 문화확산의 구심점 역할, 그리고 세계적인 관광명소화 추친을 목적으로 합니다.

 

 

[동영상 = 서울새활용플라자 개관 이모저모(네레이션 포함)]

 

 

서울새활용플라자가 개관하면서 재활용과 디자인이 융합된 '새활용' 시대를 열게 됐습니다. 즉, 새활용과 재활용은 전혀 다른 의미임을 알 수 있습니다. 새활용이 재활용보다 더욱 강력하면서 새로운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새활용의 Upcycling이라는 단어는 '업그레이드(Upgrade)+재활용(Recycle)'의 합성어입니다.

 

*새활용 : 쓰임을 다한 자원에 디자인과 활용 방법을 더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업사이클링(Upcycling)의 우리말 순화어

 

 

이날 현장에서는 개관식과 더불어 새활용 관련 제품이나 작품 등이 전시된 모습을 봤습니다. 새활용이 과연 어떤 개념인지 이곳에서 확실하게 인지할 수 있었습니다. 전시실에서는 '서울시 홍보대사'인 걸그룹 S.E.S 출신의 슈, 그리고 슈의 자녀인 라둥남매도 서울새활용플라자를 찾으면서 놀이공을 함께 만드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1층 전시실에 있는 밀키프로젝트에서는 지역 사회에서 수거된 우유팩 등의 리사이클 자원을 기반으로 새로운 가치를 실현하는 활동을 볼 수 있었습니다. 거대한 우유곽이 전시된 모습이 멋있게 보였는데요. 이곳에서 거대한 우유곽을 배경으로 서울새활용플라자 방문 기념 사진 촬영하는 분들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만큼 거대한 우유곽이라는 디자인 가치가 컸기 때문입니다. 밀키프로젝트에서 볼 수 있듯이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새활용을 통해서 시민들에게 보다 이롭고 창의적인 가치를 끊임없이 제공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서울새활용플라자 관련 후기 : 바로 가기

 

서울미디어메이트 2기 나이스블루(이상규)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