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동주민센터 - 내가 만드는 독산4동 골목길 풍경

기동닷컴

Date2017.08.31 22:32


함께하면 더 즐거운 사람들이 있습니다.

우리 주변 가까이 있는 이웃은 어떨까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직접 실천하는 독산4동을 만나봅니다.



이들은 비우고, 나누고, 여유있는

생활을 이웃과 함께 실천합니다.


혼자서는 어려웠던 일도 척척,

함께하니 더 즐겁고, 의미있는 것 같아요.


물건공유상자는 안쓰는 물건은 가져오고,

필요한 물건은 가져가는 나눔상자입니다.



공유주차는 늘어나는 차량에 비해 부족한

주차공간을 함께 사용합니다.


주차 공간을 확보함과 동시에

효율적인 쓰임이 가능하겠어요.



비가 갑작스럽게 왔을 때, 마을우산

정거장을 찾으면 우산을 만날 수 있어요.


차없는 거리 만들기,

덕분에 주민들은 더 여유롭습니다.


내가 만드는 골목길 풍경,

동산4동은 이웃 모두가 함께 노력합니다.


한 번쯤 살아가며 동네에 필요했던 것들, 하나씩 있을 것 같습니다.

조명이 어두워서 더 밝았으면 좋겠다,

쓰레기를 함부러 버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이들이 뛰어노는 공간에 차들이 천천히 다녔으면 좋겠다 등 다양합니다.

나부터 실천하면 되지만, 그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지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는 그러한 이웃의 불편에 귀 기울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개선하는 방향을 찾게되지요.

처음에는 어렵게 느껴질지 몰라도,

이것이 정착화됐을 때, 더 효율적이고, 행복한 마을이 되지 않을까요?




http://blog.naver.com/lkd8659/221086670996


서울미디어메이트 2기 이기동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이후 달라진 독산4동의 풍경

Date2017.08.31 07:11

 

 

2015년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을 시작하면서 마을의 표정이 달라지고 있다. 가정에 직접 찾아오는 공무원에 대한 주민의 만족도가 높아지면서 마을공동체가 더욱 활발해졌다.

 

 

 

서울시 금천구 독산4동 역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이후 주민들과의 소통이 활발해졌고, 주민이 직접 지역 문제 해결에 발벗고 있다.

 

 

 

지난 8월 28일 월요일 오후 독산4동 주민센터에서 사람중심 골목만들기 공청회가 열렸다. 독산4동 주민센터는 우수 주민센터로 선정이 되었다.

 

 

 

 

동마다 배치된 우리 동네 주무관, 복지플래너, 방문간호사는 마을 곳곳을 누볐다. 그 결과 마을에는 새로운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주민들과의 소통이 활발해졌고, 주민이 직접 지역 문제 해결에 참여하는 마을공동체도 실현됐다.

 

 

독산동 마을을 둘러보며 골목풍경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살펴보았다.

 

 

 

 

공유주차, 마을비우기 등의 프로젝트로 마을분위기가 한층 밝아졌다. 기존의 동사무소는 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거듭났고 이웃과 만남의 장소로 활용된다.

 

원문기사보기 : http://elena.pe.kr/221086035537

서울미디어메이트 박은하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모범사례 독산4동을 가다.

멀티라이프

Date2017.08.30 00:18

지난 8월 28일 독산4동 동주민센터에서는 주민공청회가 있었습니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1단계 사업 대상인 독산 4동은 그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많은 문제도 있었지만 지금은 주민이 진정한 주민이 되었습니다.



이날 공청회에도 많은 주민들과 관계자들이 참석해서 열띤 토의를 했습니다.

인상적인 것은 주민이 질문하고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직접 답변했다는 것입니다.

이제 동주민센터는 행정을 지원하는 역할을 합니다.


▲ 북적이는 주민공청회



지금 독산4동 주민들은 또 한걸을 나아가려고 합니다.

주민이 직접 2023년까지 독산4동의 골목을 바꾸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몬든활동의 중심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민간선발된 황석연 동장이 있습니다.

직관적이고 냉철한 분석으로 문제점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그 중심에는 동장과 함께 항상 주민들이 있었습니다.



독산 4동은 이미 많이 변화했습니다.

사람사는 냄새가 진하게나는 마을로...



조금 더 자세한 이야기는 아래 링크에서 확인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http://donghun.kr/2732


- 서울미디어메이트 2기 하동훈 -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