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디지털 서밋 Seoul Digital Summit 2017 현장에 가다

김은주 (크렘벨)

Date2017. 5. 29. 19:40

지난 26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글로벌 기업대표 19인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스마트 시티 생태계' 조성을 논의하는 '서울 디지털 서밋 Seoul Digital Summit 2017'이 개최되었다.

이번 주제는 '제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사회혁신 : 새로운 연결, 다른 경험'으로 서울시를 글로벌 스마트 시티로 만드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이번 서밋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시스코, 아이비엠 등 해외 11개 기업과 우리은행, 케이티, 엘지유플러스, 인터파크, 한글과 컴퓨터 등 국내 8개 기업이 참여했다.

서밋 본회의와 콘퍼런스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서울시와 기업간 협력방안과 발전방안을 논의하며 모색하는 시간이었다.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와 렌셈웨어와 같은 환경과 보안, 에너지 관련 문제들에 대해서 여러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해결방안을 찾아보자는 의견이 모아졌다.

서울시는 시민과 스타트업이 함께 상호협력하는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하였다.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하철 이용자의 이동패턴 분석, 블록체인을 활용한 미디어정책 활성화 등 새로운 디지털 도전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많은 논의들이 오고간 사안들은 서울시의 5개년 디지털 기본계획과 함께 실현되어 서울시민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삶이 보장되어질 것이라 기대해본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열린 서울 디지털 서밋을 통해 서울시민의 삶이 보다 편리하게 개선되고 삶의 질이 향상되며 디지털 사회혁신을 위해 한단계 업그레이드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서울미디어메이트2기 김은주 기자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