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시장실, 우이-신설동 무인 경전철 시운전 현장 점검

비회원

Date2016.11.12 04:32


지난 9일 박원순 시장의 우이-신설 경전철 시운전 시찰이 있었다. 내년 7월 개통 예정인 우이-신설 경정철은 13개역, 1개의 차량기지로 이루어져있으며 국내 최초의 전구간 지하노선이다. 차량기지에서 제 1역까지의 이동을 제외한 전 구간이 무인운전으로 이루어진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운전 전에 이뤄진 브리핑에서 무인운전인 만큼 안전에 대해서 강조하고

이를 위한 방법들에 대해서 확인했다. 또한 도로 복구 공사에서 단순 복구에 그치지 말고 도로 양 옆의 자전거도로 확충 등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시운전은 차량기지에서 L1~4역까지 이루어졌으며 제 1역에서부터 무인운전으로 이동했다. 다소 소음은 크지만 승차감은 기존의 기관사가 운전하는 것과 다를 바 없었다. 이동 중에는 시운전에 참여한 시민과의 대화가 이어지기도 했다. 시민은 경전철 개통으로 도로 혼잡이 해소될 점에 대해서 기대하며 안전하게 공사해주시기를 바란다는 점을 전달했다. 


서울미디어메이트 임선아 기자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