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 소통컨퍼런스, 소셜을 통한 소통

유정희_유드림

Date2017.11.12 16:54

 

 

[2017 서울 소통 컨퍼런스]
서울시, 도시브랜드 발전과 소통을 논하다
주제  '서울, 도시를 연결하다'
일시  2017. 11. 9~11.10
1일차  11월 9일 도시브랜드 포럼
2일차  11월 10일 소셜 콘퍼런스
장소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
참가비 무료, 온라인 사전 등록

2일차 11월 10일 오전 [세션1 소셜, 도시에 가치를 더하다] 강연에 참여했다

첫 번째 연사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서울을 포함한 세계 도시들에 사는 시민과 소통하는 방법과 사례에 대한 내용으로
현 국내외 최고 플랫폼인 페이스북의 로이 탄 아시아태평양지역 공공지원 총괄로부터 듣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정부기관과 정치권의 페이스북을 통한 시민 소통을 장려하는 교육 업무를 맡고 있다

두 번째 연사는 버스 한 줄 서기 발자국 스티커, 임산부 배려석 테디베어 등 도시와의 새로운 소통을 시도하는 라우드프로젝트의 이종혁 광운대 교수(공공소통연구소장)가 나와 시민과 소셜 콘텐츠가 도시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가에 대한 내용으로 꾸며졌으며

세 번째는 JTBC방송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의 출연진 미국인 마크 테토, 스위스인 알렉스 맞추켈리, 중국인 왕심린씨가 대표로 나와 각 도시의 흥미로운 소셜미디어 이야기와 외국인으로서 살아가는 서울의 삶에 대해 또 그들이 느낀 서울에 대해 이야기 나누었다

 

 

 

 

 

 

첫 번째 연사로

특히 정부기관에서 소셜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로이 탄 페이스북 아시아태평양 공공지원 총괄

사례로 소셜을 활용한 런던의 교통정보체계에 대해 언급했다

 

 

 

 

 

 

 

두 번째 연사 이종혁 광운대 교수의 횡단보도 앞에 그려진 '양 옆을 살펴요'

간단하면서도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지하철 내 임산부 배려석 테디베어 마련 및 버스 정류장 대기선에 그어진 하얀 색 줄서기 운동 등

불편했지만 대중에 의해 당연시 되어 온 공공의 문제를 시민의 요구에 의한, 시민에 손으로 하나씩 해결해 가고 있다 

 

 

 

 

 

 

 

줄서기 필요하지만 누군가는 통행할 권리가 있기에....지켜줘야 한다

 

시민의 작은 외침은 공익적 의도를 갖는 커뮤니케이터 한 개인의 자유로운 소통 행위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이기적인 생각으로 남에 대한 배려와 관심을 잊고 살아가고 있었다....

더 나은 공동체, 도시를 위해 라우드프로젝트에 건의하고 싶은 내용이 있다면
http://www.loudproject.com

 

 

 

 

 

 

세 번째는 JTBC방송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의 출연진 미국인 마크 테토, 스위스인 알렉스 맞추켈리, 중국인 왕심린씨가 대표로 나와 각 도시의 흥미로운 소셜미디어 이야기와 외국인으로서 살아가는 서울의 삶에 대해 또 그들이 느낀 서울에 대해 이야기 나누었다

왼쪽부터 미국인 마크 테토, 스위스인 알렉스 맞추켈리, 오른쪽 중국인 왕심린
각자 한국에 오게 된 사연
한국에서 살아가며 느낀 점들
sns 활용의 장단점에 대해 등을 묻고 답했다

서울시는 시민과 소통하길 원한다~!
그러고 보니 특히 대한민국은 소통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가정에서도 직장에서도 사회에서도....
그러기에 서울시의 이러한 소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고 시간이 흘러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 믿는다
유익한 서울소통컨퍼런스 내년에도 열리니 많은 참여바랍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