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7017, 사람중심 도시재생의 시작

새벽별(이은영)

Date2017.05.15 23:02

 

서울로7017, 사람중심 도시재생의 시작

 

 

 

삭막했던 서울의 도심, 서울역에 내려 마주한 서울의 첫인상은 참으로 강렬했습니다.

답답한 빌딩숲과 고가, 그리고 회색도시에서 과연 사람이 살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게 했던 지난 시간들

빌딩숲 사이에서 계절의 변화를 느끼고, 숨쉬며, 걸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희망들이 구현된 서울로7017 프로젝트

 

1970년에 만들어진 서울역 고가를 17개의 사람길로 재탄생시켜 서울역 일대에 활기를 불어넣는

서울로7017 프로젝트, 드디어 사림길이 5월20일 열립니다.

 

 

 

 

 

 

 

 

 

재생을 통해 서울의 역사와 기억을 그대로 살려내는 프로젝트의 현장

서울로7017 현장에 미리 사전답사를 다녀왔습니다.

5월20일 개장을 앞둔 서울역 고가는 생각했던 우려와는 달리, 새로운 역사가 될 준비를 다져가고 있습니다.

서울을 더욱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사람길, 그 현장을 미리 공개합니다.

 

 

 

 

 

 

 

 

 

 

차량중심의 대표적인 고가들이 서울에서 하나둘 사라질 때,

철로를 가운데 두고 둘로 나뉜 도심을 이어주는 서울역 고가에 많은 갑을논박이 있었습니다.

저 또한 우려가 많았던 1인이었지만, 이번 사전답사를 통해 새로운 서울의 명소 탄생을 기대하게 되었답니다.

 

기찻길로 단절된 서울역의 동서를 연결함으로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그 동안 그 매력을 발산 못하던 서울 서부지역이 되살아남으로서, 더욱 사람사는 도시가 되어가는 서울.

 

 

 

 

서울로7017 프로젝트를 통해 되살아 난 사람길

서울역 고가에는 645개의 원형화분과 18개의 편의시설, 휴식공간, 17개 보행길이 들어섰습니다.

각 건물들은 도심 속 빌딩들과도 연계되어 하나의 관광코스가 될 전망입니다.

 

그간 서울역의 서부쪽은 고가에 막혀 차들 위주의 길이었다면, 이제는 녹색길을 건너 서울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멋진 곳으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중림동의 카페거리와 염천교의 수제화골목, 만리동광장 등은 그간 생소했지만, 이젠 서촌 이상으로 스토리가 많은 도시가 될 것 같네요.

 

 

 

 

 

 

 

 

 

 

 

아직 개장 전이지만, 초록초록한 공간들이 벌써 설렘설렘하네요. ^^

밤이 되면 조명들과 함께, 더욱 로멘틱한 공간이 될 서울로7017

이 길을 통해 중림동과 만리동, 청파동, 그리고 서울역을 거쳐 남대문까지

도심이 살아나 그간 복잡하고, 어수선한 공간으로 여겨졌던 곳들이 활력을 얻게 될 예정입니다.

서울역 일대 지역 활성화는 이제부터 본격 시작될 예정입니다.

중림/만리동쪽은 약현성당과 손기정기념관 등 많은 역사적 스토리가 있는 공간입니다.

서울역 서부쪽은 국립극단이 위치하여, 문화가 깃든 공간이 될 예정이며, 회현동쪽은 남산과 한양도성길로 연결되어 하나로 연결될 예정입니다.

무엇보다 서울역 광장이 그간 고립된 섬처럼 느껴졌는데, 이젠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미래적 공간으로 발전하길 기대합니다.

 


 

 

 

 

 

 

 

 

 

 

 

 

 

 

 

 

 




 

 

 

 

 

 

 

 

모두가 걷고 싶은 거리, 사람이 모여야 공간이 피어납니다.

차가 떠난 길에 사람이 모이고, 문화가 모여서, 서울이 피어나길 바랍니다. 

서울로7017 길 위에서는 남대문도 만날 수 있고, 서울역과 남산타워도 가까이 느껴집니다.

서울의 한 가운데서 서울을 느낄 수 있는 길, 서울로7017

아직은 시작이지만, 차가 떠난 길 위에 나무가 무성해지면

사람길을 따라 서울이 더욱 피어날 것이라...그래서 더욱 풍성해지리라 믿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