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드뎌 서울에 오다

비회원

Date2018.01.15 17:21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응원하는 성화가 13일(토) 수도 서울에 입성했습니다.

올림픽 성화가 서울에서 불을 밝히는 건 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이라고 하네요.

 성화는 13일(토)~16일(화) 4일간 일반 시민, 사회 각계각층 유명 인사들의 손에서 손으로 옮겨지며 서울 전역 곳곳을 누비고 시민과 만나게 됩니다. 

4일간 4개 코스, 총 103km 구간을 600여명이 나눠 달리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작년 10월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는 11월1일 인천공항에 도착, 이후 제주, 부산, 광주, 대전, 세종, 대구, 경기(남부), 인천을 거쳐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서울을 떠난 성화는 이후 경기 북부를 거쳐 강원도에 도착, 개막식 당일인 2월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점화합니다. 

총 거리 2018km로 101일간 7,500명의 주자가 참여하게 됩니다.







축하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대한민국의 심장인 광화문광장에서 재구성되는 어가행렬입니다. 

대한황실문화원 종친회위원회 위원장 이홍배씨가 어가를 타고 성화를 봉송하며,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300여 명의 행렬단이 어가를 호위하는 이색장관도 펼쳐졌습니다.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성화봉송을 놓쳤다고 속상해 하지 마세요.

더 멋진 성화봉송이 아직 남아 있으니까요. 

서울에서 마지막 성화봉송인 16일에는 마지막 성화봉송 주자로 나선 그룹 마마무의 축하공연과 함께 한화가 후원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축하 불꽃쇼>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더 많은 이야기는 - http://onion02.tistory.com/1266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